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건설, '시니어타운 비즈니스모델'...高大와 맞손

고려대 고령사회연구센터와 MOU마곡지구 시니어타운 'VL르웨스트' 공급"차별화 서비스 적용, 시니어 레지던스 지평열 것"

입력 2022-07-18 15:19 | 수정 2022-07-18 15:22

▲ (좌로부터) 이부용 롯데건설 주택사업본부 본부장, 채성식 글로벌일본연구원장, 송완범 고려대 고령사회연구센터 센터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건설

롯데건설이 고려대 고령사회연구센터와 함께 시니어타운 비즈니스모델 개발에 나선다.

18일 롯데건설은 최근 서울 성북구에 있는 고려대 청산MK문화관에서 고려대 고령사회연구센터와 '초고령 사회 주거 혁신과 지속가능성을 위한 시니어타운 비즈니스모델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고려대 고령사회연구센터는 고려대 산하 기관으로 고령 국가에 진입한 영국, 미국, 프랑스 등 선진 사례와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트렌드 연구를 통해 고령사회를 마주한 한국의 기업, 정부, 개인에게 발전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고려대 고령사회연구센터에서 출간한 '2022 대한민국이 열광할 시니어 트렌드'가 베스트 셀러에 오르면서 화제가 되는 등 고령사회에 대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롯데건설은 이번 MOU를 통해 차별화된 시니어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마곡지구에 공급하는 'VL르웨스트'에 적용할 예정이다. 'VL(Vitality&Liberty)'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롯데호텔의 프리미엄 시니어 레지던스 브랜드로 올 초 공식 론칭했다.

롯데건설 측은 "VL르웨스트에 롯데건설만의 시니어 특화 설계와 VL만의 특화 서비스인 호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해 시니어 레지던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강서구 마곡 도시개발사업지구 내에 공급되는 VL르웨스트는 지하 6층~지상 15층 4개동, 전용 51~145㎡ 총 810가구 규모로 만 60세 이상을 위한 프리미엄 시니어 레지던스다.

VL르웨스트는 롯데건설이 시니어 레지던스를 비롯해 생활숙박시설, 업무시설, 호텔, 컨벤션 등을 조성하는 르웨스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며 지난해 공급한 '마곡 롯데캐슬 르웨스트' 생활숙박시설은 657대 1의 청약경쟁률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