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에코플랜트, 1017억대 서울 한강변 재건축 수주

'광장동 삼성1차 소규모재건축' 시공사 선정지하 3층~지상 40층, 2개동, 총 225가구 조성

입력 2022-07-24 10:41 | 수정 2022-07-24 11:00

▲ 서울 광장동 삼성1차아파트 재건축 조감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는 서울 '광장동 삼성1차아파트 소규모재건축정비사업'에 시공사로 선정되며 서울 한강변 재건축사업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1차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은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 561번지 일대에 지하 3층~지상 최고 40층, 2개동, 총 225가구 규모의 아파트 및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한다. 총 도급액은 약 1017억원이다.

사업지는 한강 조망이 가능하고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과 2호선 강변역, 강변북로 등 접근이 용이하다. 교육시설로는 광남초·중·고교가 가깝다.

SK에코플랜트는 기존 재건축, 재개발정비사업 외에도 리모델링, 소규모재건축,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다양한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경기 성남 금광동에서 첫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지난 5월에는 인천에서 첫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은 총 9819억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한강변에 조성하는 첫 단지인만큼, 한강 프리미엄을 극대화할 수 있는 설계를 적용해 서울 관문의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