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일본·대만·마카오 관광객, 8월 한 달간 무비자 입국 허용

서울시, '서울페스타 2022' 흥행 기대

입력 2022-08-04 14:55 | 수정 2022-08-04 15:11

▲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탑승객들이 탑승수속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8월 한 달간 일본과 타이완‧마카오 3개국에 대한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다. 

다만 이번 무비자 입국은 한국으로 입국하는 일본·대만·마카오 3개국에 한한 것으로, 한국에서 3개국으로 나갈 때는 비자가 필요하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제100차 해외유입 상황평가 관계부처 회의' 결과 8월 한 달간 일본·대만·마카오 3개 지역에 대한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법무부, 외교부, 질병관리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해당 지역 국민들에 대한 무비자 입국은 4일부터 바로 시행되지만 '전자여행허가제도'로 인해 입국을 희망하는 관광객들은 출발 72시간 전에 전자여행허가를 받아야 방한할 수 있다. 

시는 주요 방한국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확대하는 이번 조치로 서울을 방문하는 외래 관광객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앞서 정부는 무비자 대상 국가 112개국 중 104개국을 대상으로 무비자 입국을 재개했지만 일본, 대만 등에 대해서는 국가 간 상호주의 등을 이유로 무비자 입국을 중단해 왔다.

이에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관광업계의 회복과 오는 10일부터 개최되는 '서울페스타 2022'의 흥행을 위해 외래 관광객에 대한 무비자 재개를 추진해 왔다. 특히 시는 지난 6월부터 각 관계부처와 3개 지역 대상 무비자 재개를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다만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시내에서 개최되는 각종 행사에 대한 자체 방역기준을 마련하고 철저한 관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최경우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8월 한 달이라는 한시적인 기간이지만 서울을 찾는 외래 관광객들이 미식, 야경, 뷰티 등 서울만의 매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서울시는 관광업계 회복과 서울관광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