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감염병자문委 “어린이 접종체계 정비…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보완”

소아청소년 사망 사례 데이터 심층 분석 후 대응책 마련 정기석 “강제 접종은 아냐… 희망시 안전성 관련 알리는 것이 중요” 연일 고위험군 ‘팍스로비드 처방률’ 제고 강조

입력 2022-08-08 13:15 | 수정 2022-08-08 13:15

▲ ⓒ강민석 기자

국가감염병 위기대응자문위원회가 코로나19 소아청소년 환자 증가와 사망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접종체계 정비를 주문했다. 또 현재 집중하고 있는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적용이 완벽하지 않아 보완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8일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제3차 회의결과 브리핑을 통해 “현재 유행상황을 분석해보면 소아청소년 사망 사례 보고가 확인되고 있다”며 “데이터 중심의 방역 정책 수립을 위해 관련 사례들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이 추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로 사망한 10세 미만 어린이는 누적 27명이다. 이 중 4명의 사례가 지난달에 발생했다.

정 위원장은 “오미크론 유행 이후에 코로나19 소아청소년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서 사망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예방접종을 희망하는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준비를 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접종 강요’는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절대로 강제 접종이나 강력 권고를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원하는 보호자나 아동에게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신속하게 알릴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정 위원장은 고위험군 대상 패스트트랙 적용이 완벽하지 않아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주요 해법은 먹는 치료제 처방률을 높이는 것이다. 

그는 “고위험군은 검사부터 대면 진료, 약 처방까지 하루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을 구축하고 있지만 아직 완벽한 수준이 아니다”라며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의사들이 약 처방하는 걸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는 함께 먹으면 안 되는 병용 금기 약물이 28개이며, 이 중 23개 국내에 들어와 있다. 이에 따른 의료진의 처방이 미비한 것이 현실이다. 

정 위원장은 “약이 나온 지 꽤 됐고, 나도 그 약을 한 번 먹었지만 크게 부작용 없다”며 “고위험군한테는 신속하게 처방이 될 수 있도록 하고 환자 역시 의료진에 처방 요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위험군은 기침이 나오거나 냄새를 잘 못 맡거나 코가 막히는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를 받으라”라며 “증상있는 첫날 약을 먹는 경우와 아닌 경우의 치료 효과가 많이 다르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약을 먹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