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자, 창사 53년 만에 첫 노사 임금협약 체결… "건전한 상생 정착"

'2021~2022년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 의결'재충전휴가 3일' 미사용시 연차수당 보상10일 기흥캠퍼스서 임금협약 체결식 개최

입력 2022-08-08 15:20 | 수정 2022-08-29 13:37

▲ ⓒ뉴데일리 DB

삼성전자 노사가 10개월간의 교섭 끝에 임금협상에 최종 합의했다. 창사 53년 만에 처음으로 노동조합과 임금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삼성전자 노사는 오는 10일 임금협약 체결식을 열 예정이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 4개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노조 공동교섭단은 최근 조합원 투표를 거쳐 회사와 잠정합의한 '2021~2022년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의결했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해 10월부터 '2021년 임금교섭'을 시작했고, 이후 교섭이 길어지자 2021년 임금교섭과 2022년 임금교섭을 병합해 협상을 벌여왔다. 그간 노사는 본교섭 11회, 실무교섭 20회 등 총 31회의 단체교섭을 진행했다.

최종 합의안에는 명절 연휴 기간 출근자에게 지급하는 '명절배려금' 지급 일수를 기존 3일에서 4일로 늘리고, 올 초 신설된 '재충전휴가 3일'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올해에 한해 연차수당을 보상해준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임금피크제와 휴식제도 개선을 위한 노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다만 임금협상의 핵심인 임금인상률은 기존에 회사가 정한 수준을 그대로 따르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5%(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평균 3.0%), 올해 9%(기본인상률 5%, 성과인상률 평균 4%)의 임금인상을 결정한 바 있다.

노사는 오는 10일 용인시 기흥캠퍼스에서 임금협약 체결식을 열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노조와 임금협약을 체결하는 것은 창사 53년 만에 처음이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해 10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임금협상을 벌여왔다. 초기에 노조는 전 직원 계약 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 매년 영업이익 25%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했고, 사측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노조는 올해 2월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조정 중지' 결정을 받으며 파업 추진까지 검토했고, 3월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사장)가 노조 대표자들과 만나 대화에 나섰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4월부터 지난달까지 90여일 간 서울 용산구에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자택 앞에서 임금교섭을 촉구하는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노조는 협상이 장기화하는 상황을 고려해 결국 추가 임금인상 요구를 접으며 양보했고, 회사 측도 명절배려금 확대 등 실질적인 복리후생 조치를 약속하면서 합의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첫 단체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번에 임금협약에 합의하면서 노사 관계에 큰 발걸음을 뗐다"며 "건전한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노조와 함께 대화하며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