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5인이하 거주 과소지역 全국토의 14.3%…봉화는 '절반'

국토정보지리원, 국토조사 보고서 발간 전기차충전소 평군 이용거리 3.99㎞

입력 2022-08-10 06:00 | 수정 2022-08-10 06:00

▲ 인구과소지역 분포.ⓒ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2021년 국토조사를 통해 전 국토를 행정구역과 격자망으로 분석‧진단한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와 '국토조사 국토지표 DB'를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는 인구, 사회, 토지, 경제, 생활, 복지 등 분야별 통계자료를 총 200여종의 국토지표로 나타낸 것으로 국민생활과 밀접한 국토지표를 통해 국토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다.

100m 크기 격자단위 인구 분포 및 건물 데이터, 250m와 500m 격자 크기의 생활인프라 접근성에 관한 공간통계를 생산함에 따라 행정구역 변화에 구애받지 않고 지역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국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과소지역을 500m 격자단위로 분석한 결과 5인 이하가 거주하는 인구과소지역이 전 국토의 14.3%로 2020년(14.1%)에 비해 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인구과소지역 비율을 살펴보면 서울시가 3.76%로 가장 적었으며 강원도가 38.6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는 경북 봉화군이 전체 면적의 49.89%가 5인 이하 인구가 거주하고 있어 인구과소지역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격자단위 인구분포 변화를 분석하면 지자체의 총인구수 감소뿐 아니라 지역내 인구감소 혹은 인구소멸 위험 등을 알 수 있다.

보고서는 국민 삶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교육, 문화, 체육, 보건, 교통 등 생활 필수시설의 이용 편의성을 분석한 결과도 담고 있다.

2021년 신규로 분석한 전기차충전소 이용의 편의성을 500m 격자로 분석한 결과, 전기차충전소 이용을 위해 이동해야 하는 거리(접근성)는 전국 평균 3.99㎞로 분석됐다. 
 
시·군·구별 도보 10분(750m 거리 기준) 내 전기차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권역 내 인구비율은 평균 66.27%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서울시와 제주도의 전기차충전소 평균 접근성 거리가 각각 920m, 1.01㎞로 나타나 전기차충전소 이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는 생활권공원, 도서관, 병원, 종합병원, 지진옥외대피소, 소방서 등 우리 생활의 편의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25종의 시설에 대한 접근성 지표를 담고 있다.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와 '국토지표 DB'는 국토지리정보원 국토 정보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내려받기하거나 e-book으로 편리하게 열람할 수 있다.

사공호상 국토부 국토지리정보원 원장은 "국토조사 성과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정확하고 활용성이 높은 데이터 기반의 국토조사 성과를 통해 각종 국토지표를 생산함으로써 디지털플랫폼 정부 실현에 일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