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제유가] 美 인플레이션 완화 소식에 '상승'… 'WTI 91.93弗'

美 휘발유 수요 개선도 영향원유 재고 증가는 상승폭 제한

입력 2022-08-11 09:41 | 수정 2022-08-11 11:33

▲ ⓒ한국석유공사

미국 인플레이션 완화에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11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43 달러 상승한 91.93 달러에 거래됐다. 

영국 브렌트유(Brent) 가격은 전일 대비 배럴당 1.09 달러 상승한 97.40 달러를 기록했다. 두바이유(Dubai)는 0.58 달러 상승한 94.89 달러를 나타냈다.

이번 국제유가 상승은 미국 인플레이션 완화, 미국 휘발유 수요 개선 등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휘발유 가격 하락(전월 대비 7.7%↓) 등으로 전월 대비 변동이 없었고, 전년 대비 8.5% 상승한 것으로 발표됐다. 이는 당초 시장 예상치 (전년 대비 8.7%)를 하회한 것으로 40년 이래 고점을 기록한 6월 CPI 전년 대비 상승률 9.1%에서 완화된 것이다.

또 미국 에너지 정보청(EIA)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미국 주간 휘발유 공급량은 하루당 912.3만배럴로 전주 대비 6.81%(58.2만배럴) 개선됐고, 휘발유 재고는 전주 대비 497.8만배럴 감소했다. 휘발유 수요가 예상보다 컸다는 얘기다.

다만 미국의 원유 재고 증가 등은 상승폭을 제한했다.

미국 상업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545.7만배럴 증가(당초보다 7.3만배럴↑)했으며, 이는 원유 생산 증가(하루당 10만배럴↑)와 원유 수출 감소(140.2만배럴↓)에서 비롯된 것이다.

한편 러시아 국영 송유관 기업 트랜스네프트는 지난 4일부터 송유관 비용 지불 문제로 가동이 중단됐던 드루즈바 남부지선 가동을 10일 재개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