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에코플랜트, 프리미엄 주택 브랜드 '드파인' 출시

SK뷰 론칭 후 22년만…특화평면 통해 차별화광안2구역-노량진2·7구역 재개발에 적용 계획

입력 2022-08-11 14:43 | 수정 2022-08-11 14:49

▲ 드파인 로고.ⓒ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프리미엄 주택 브랜드 '드파인(DEFINE)'을 공식 출시했다.

11일 SK에코플랜트에 따르면 '드파인'은 2000년 'SK뷰(SK VIEW)' 이후 22년 만에 내놓는 아파트 브랜드다.

드파인은 강조를 위한 접두사 'DE'와 좋음, 순수함을 의미하는 'FINE'의 합성어인 동시에 정의하다를 뜻하는 'Define'을 차용한 것이다. 

드파인의 로고에도 이 같은 의미를 강조했다. 'DE'와 'FINE' 사이에 '선(Definition Line)'을 그어 기존 주거의 고정관념인 시간과 공간의 경계를 허문 새로운 프리미엄을 세우겠다는 의미를 담했다.

SK에코플랜트는 ▲라이프스타일과 생애주기에 따라 구조를 변경할 수 있는 평면(the Curated Plan)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주는 정제되고 간결한 건축디자인(the Fine Cut) ▲탄소중립(Net Zero) 주거를 향한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및 건축기술 개발·적용(Eco Solution) ▲예술과 탁월함을 담아 힐링과 여유를 주는 조경(the Arte) ▲일상을 풍요롭게 하는 문화적 경험의 커뮤니티 공간(Club DEFINE) ▲생활패턴을 학습해 주거공간을 최적화하는 AI 시스템(SKAI 2.0) 등을 적용해 다른 주거상품과 차별성을 둘 계획이다.

우선 드파인 브랜드에 특화평면을 적용한다. 분양 시 고객은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제시된 다양한 구조의 평면 중 하나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입주 이후에도 주방과 욕실을 포함한 모든 실내 구조를 변경할 수 있다. 

브랜드 고유의 조경시설도 선보인다. 고객의 이용 빈도와 동선을 고려한 조경배치를 통해 주차장 지하공간부터 건물 로비 등 실내공간에서도 쾌적함을 느낄 수 있게 한다.

건물의 입면은 절제된 디자인으로 조형의 본질과 비례감을 극대화한다. 무채색 중심의 정제된 색을 통해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아름다움을 전달할 계획이다.

고객의 생활패턴을 학습해 주거공간을 최적화하는 AI 시스템, 북 큐레이션과 같이 지속적으로 콘텐츠가 업데이트되는 커뮤니티도 제공한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고객의 생활패턴이 생애주기별로 달라지는 모습에서 아파트가 더이상 정형화된 공간이 아닌 고객에게 새로운 삶의 기준을 제시하고 고객의 삶을 바꿀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여러 설계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드파인 브랜드 적용 여부는 사내 '브랜드 심의위원회'가 프로젝트의 입지, 규모, 상품 및 서비스 수준 등을 고려해 결정하게 된다. 

브랜드 적용 이후에도 가치 유지를 위해 최초 적용된 기준들이 지속 관리되고 있는지도 엄격히 점검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앞서 수주한 부산 광안2구역 재개발, 서울 노량진2·7구역 재개발, 서울 광장동 삼성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등에 드파인 브랜드를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서울 성수동 레이어41에 브랜드를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드파인 팝업 갤러리'를 개관해 오는 12일부터 9월 25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네이버 예약 시스템을 통해 사전예약 후 방문할 수 있다. 

온라인 갤러리와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도 운영한다.

송영규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BU 대표는 "드파인의 핵심가치는 '주도적인 삶의 완성', '지속가능한 삶의 가치', '새로운 경험으로 만드는 풍요로운 삶'"이라며 "프리미엄 브랜드를 통해 차별화된 주거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에게 자부심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