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우건설, 광복절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개선

대학생 홍보대사 10명 참여故 강승문 선생 후손 주거지 개선사업

입력 2022-08-12 14:27 | 수정 2022-08-12 14:44

▲ 대우건설이 광복절을 맞아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진행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은 광복절을 맞아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활동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일 진행된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19기 10명이 참여해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지 진입로 개선 및 주변 환경 정리, 가구조립 등의 활동을 진행했다.

봉사활동에 필요한 예산은 대우건설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마련한 '임직원 동전 모아 사랑 실천하기' 기금을 사용했다.

이번에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실시된 곳은 강원 횡성군 우천면에 있는 故 강승문 선생 후손의 집이다.

강승문 선생은 횡성 출생의 천도교인으로, 1919년 4월1일 횡성 장날을 기해 천도교인들이 주축이 돼 일어난 대규모의 독립 만세운동에 참여하던 중 헌병들의 발포로 순국했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77년 대통령 표창을 추서했다.

한국해비타트가 주관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활동은 열악한 주거환경에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노후주택을 개보수하는 캠페인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이 활동에 참여해왔다.

2001년부터 건설업의 특성을 살려 '희망의 집 고치기' 캠페인을 벌여 주택 노후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시설 보수 작업을 하다가 2018년부터 한국해비타트와 협업해 그 규모를 확대했다.

대우건설 측은 "나라를 지켜낸 독립운동가의 헌신과 정신을 기념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해서 추진해 사회에 이바지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