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건설, 2Q 영업익 전년比 61% 껑충… 합병 기대감 '쑥'

복합개발사업 등 매출 본격화…전년比 36% 증가프리미엄 주거브랜드 '포레나' 등 외형성장 지속 기대합병시 사업경쟁력 강화…'그린 인프라 디벨로퍼' 정조준

입력 2022-08-16 17:42 | 수정 2022-08-16 18:06

▲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포레나(FORENA)'. ⓒ한화건설

한화건설이 2분기 본격적인 실적 상승곡선의 시작을 알리며 ㈜한화가 진행하는 흡수합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6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최근 연결 기준 2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8127억원) 대비 36.7%, 직전분기(6879억원) 대비 61.5% 증가한 1조1115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 역시 크게 늘어 전년(697억원)대비 61.0%, 전분기(308억원) 대비 263% 증가한 112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10.1%로, 전년동기 8.58%보다 1.52%p 상승하는 등 수익 창출도 지속해서 이뤄지고 있다.

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1조7995억원, 영업이익 1432억원을 달성해 전년대비 매출액(1조4650억원)은 22.8%, 영업이익(1076억원)은 33.0% 증가했다.

2분기 실적 견인은 대형 복합개발사업과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포레나(FORENA)'를 앞세운 주택사업, 대규모 플랜트사업 등이 골고루 이끌었다.

5성급 호텔, 다목적 아레나, 컨벤션 및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을 건설하는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건설공사(약 1조8000억원 규모)의 매출이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다.

또한 통영 LNG 플랜트사업과 인천공항 제2터미널 확장공사 등 기수주 대형 프로젝트에서도 지속적인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포레나 인천미추홀', '포레나 포항' 등을 비롯한 전국 주요 지역의 포레나 건설공사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한화건설은 올해도 약 1만5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으로, 이에 따른 매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7조3000억원 규모의 대형 복합개발사업들의 매출 반영이 가시화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매년 수천억원의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바탕으로 복합개발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등 디벨로퍼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내년부터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약 2조원), 대전역세권 개발(약 1조원), 수서역세권 개발(약 1조2000억원), 잠실 스포츠 마이스 복합개발(약 2조1600억원) 등이 순차적으로 착공할 계획이다.

7월 말 ㈜한화가 한화건설 흡수합병 계획을 발표한 이후 이번에 공시된 한화건설의 첫 성적표는 합병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본격적인 실적 반등을 도모하고 있으며 연결 기준 매출액 4조5000억원과 영업이익 2000억원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매출액 기준 전년대비 150%가 넘는 수치다.

㈜한화와 합병시 한화건설의 경쟁력과 미래 성장성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한층 높아진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한화'의 브랜드 파워를 적극 활용해 대규모 복합개발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높아지는 신용도를 바탕으로 금융비용 감소, PF 금리 개선, 수주 기회 확대 등도 예상된다.

한화건설이 추진하는 ESG경영의 핵심이자 미래 성장동력인 친환경 사업 분야에서도 높은 시너지가 예상된다. 풍력발전, 수소에너지, 수처리시설 등 친환경 인프라 개발을 위한 다양한 협업이 이뤄질 계획이다.

아울러 전 세계에 구축된 ㈜한화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등 한화건설이 본격적인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Green Infra Developer)'로 도약을 시작하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