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 5년간 투자 179조 중 非수도권 67조… 핵심 성장동력 'BBC' 육성

내년까지 주요 관계사 국내 생산시설 신·증설 등 73조 집행차별적 기술 경쟁력 확보 위해 BBC 분야 R&D 5년간 25조 투자"대규모 투자 기반 국내 고용 창출… 소부장 협력사와 동반성장"

입력 2022-09-14 11:24 | 수정 2022-09-14 14:20

▲ ⓒSK

SK그룹이 비(非)수도권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67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또 올해와 내년까지 기존 국내 공장을 증설하거나 신규로 착공하는 등 시설 투자에 모두 73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아울러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의 기술 경쟁력 확보하기 위해 향후 5년간 연구개발(R&D)에 25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14일 SK그룹은 핵심 성장동력인 반도체(Chip),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산업의 국내 기반 시설과 기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국내 투자 및 R&D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SK그룹은 향후 5년간 국내에 투자키로 한 179조원 가운데 비수도권에 67조원을 투자해 지방경제 활성화와 국토 균형발전에 기여하기로 했다. 비수도권 투자 분야는 ▲반도체·소재 30조5000억원 ▲그린 22조6000억원 ▲디지털 11조2000억원 ▲바이오·기타 2조8000억원 등으로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에 맞춰져 있다.

SK그룹은 최근 SK하이닉스가 향후 5년간 청주에 신규 반도체 생산 공장인 M15X(eXtension)에 모두 15조원을 투자키로 한 것을 비롯해 SK실트론, SK㈜머티리얼즈, SK E&S 등의 사례가 대표적인 비수도권 투자 사례라고 밝혔다.

앞서 SK실트론은 SiC 웨이퍼 제조공정 확대를 위해 최근 1900억원을 투입해 경북 구미2공장에 웨이퍼링과 에피 그로잉 생산설비를 증설했다. 이에 따라 구미2공장은 올해 11월부터 미 미시간주 SK실트론CSS에서 만든 잉곳을 들여와 SiC 웨이퍼 완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해외 투자가 국내 공장 증설로 이어지는 대표적인 선순환 사례다. 국내의 차세대 전력반도체 제조기반 확대를 통해 전기차 생태계 성장과 공급망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SK실트론은 2025년까지 구미에 1조원을 투자해 웨이퍼 생산공장을 증설키로 했다. 데이터센터, 전기차, 5G 등에 대한 투자 확대로 반도체 시장이 커지면서 고객사들에게 안정적으로 웨이퍼를 공급하기 위해 생산시설을 늘리기로 한 것이다.

SK㈜ 머티리얼즈는 산하 사업 자회사를 통해 내년까지 영주, 상주, 세종 등 비수도권에 1조원을 투자해 특수∙산업 가스 및 실리콘 음극재 배터리 소재 생산 공장을 신·증설한다. SK E&S는 2025년까지 5조원을 투자해 충남 보령LNG터미널 인근 지역에 세계 최대 규모의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하고 연간 25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공급키로 했다.

SK그룹은 최근 계속되는 경제위기와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주요 관계사의 성장기반인 국내 생산시설에 집중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보고 올해와 내년까지 2년동안 모두 73조원을 집행하기로 했다.

내년까지 단행될 국내 투자 역시 ▲반도체·소재 48조7000억원 ▲그린 12조8000억원 ▲디지털 9조8000억원 ▲바이오·기타 2조2000억원 등 BBC 산업에 집중돼 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전국에 약 5조원을 투자해 5G 등 유무선 통신망을 확충키로 했다. SK E&S는 내년까지 전국에 약 1조원 이상을 투자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시설 및 도시가스 시설을 구축한다. 이중 유무선 통신사들의 전국망 확충은 SK그룹 1·2차 협력업체는 물론 지방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이 가능한 분야로, SK그룹 투자에 따른 연쇄적인 경제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아울러 SK그룹은 향후 5년간 ▲반도체·소재 22조1000억원 ▲그린 8000억원 ▲디지털 1조2000억원 ▲바이오·기타 1조1000억원 등 R&D에 25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차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SK 관계자는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SK그룹 핵심 전략산업의 생산 기반인 국내 시설을 지속적으로 신∙증설하고, R&D에도 대규모로 투자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국내 고용을 창출하고 소재·부품·장비 등 이른바 소부장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현재 계획된 중장기 투자는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그룹은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1만3000명 이상을 채용키로 했다. 올해 채용규모는 지난해 채용 규모인 8500명보다 50% 늘어났다. 이처럼 올해 채용 규모를 늘린 것은 BBC 산업의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해서다. 특히 BBC 산업 중 배터리 사업은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1000명 이상을 채용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