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건설, 보호종료 청년들 자립 지원

아름다운재단-아동복지협회와 연계사회안전망 사각지대 청년 자립-자기계발 지원"사회적약자 위한 나눔 통해 고객 행복 실천"

입력 2022-09-14 15:59 | 수정 2022-09-14 16:25

▲ 신세계건설 홈페이지 내 사회공헌 화면. ⓒ신세계건설

신세계건설은 보호 종료 청년 지원단체인 아름다운 재단, 아동복지협회와 연계해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에 있는 청년들을 위한 실질적 자립 지원을 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2018년부터 꾸준히 이어온 활동으로 5년간 2억원 이상을 기부함으로써 사회적 약자를 위한 나눔의 정신을 펼치고 있다.

2018~2019년에는 보호 종료 청년이 거주하는 자립형 그룹홈의 노후주택 수리, 집기 구매 등 생활환경 개선을 지원했다.

2020~2021년에는 20여명의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보호 종료 청년의 학자금 지원을 통해 자립 성장 및 자기계발의 여건을 마련해줬다.

올해는 그 범위를 확장해 생활장려금 지원과 주거안정 임대료 지원, 자립 초기 물품 지원, 주거환경 개선 등을 통해 더 많은 보호 종료 청년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보호 종료 청년 지원과 더불어 사회공헌활동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2014년 이후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희망 장난감 도서관 리모델링 사업을 비롯해 대구시와 하남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민관협력을 통해 지역 저소득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했다.

저소득가정 청소년에게 새 학기 물품 지원 등의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신세계건설은 계속해서 다양화, 전문화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지역 사회 환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는 ESG경영을 토대로 지속해서 성장하고자 하는 신세계건설의 기업 경영이념과도 일치한다.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이사는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신세계건설을 성원해주시는 고객의 마음에 보답하고자 한다"며 "이웃과 함께하는 기업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과 보호 종료 청년의 자립 등 사회안전망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