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97% 코로나 항체 보유했지만 긍정 해석은 '금물' 왜?

시간 지날수록 항체 떨어져… 중화항체 확보 여부는 미지수권준욱 원장 “코로나19 방어력 확보 의미는 아냐”

입력 2022-09-23 16:57 | 수정 2022-09-23 16:57

▲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의 97% 이상이 백신접종이나 감염으로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항체는 시간이 지날수록 감소해 단순 수치만을 두고 긍정적 해석은 무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지난 8∼9월 전국 17개 시·도에서 표본 추출한 5세 이상 약 1만 명에 대해 코로나19 항체양성률 조사를 해 23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진행한 대규모 항체양성률 조사로, 혈액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S(spike) 항원, N(nucleoprotein) 항원과 결합하는 항체 보유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N항체는 자연감염으로만, S항체는 감염과 백신 접종 모두로 생긴 항체다.

조사 대상자 중 데이터 적합성을 검토 중인 이들을 제외한 9901명의 항체양성률을 분석한 결과 감염과 접종을 모두 포함한 S항체 양성률은 97.38%였다.

당국이 지난 1∼4월 10세 이상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161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의 항체양성률 94.9%보다 높아졌다.

문제는 단순 수치만을 두고 국민 대다수가 코로나19 방어력을 확보했다는 것으로 해석을 해서는 안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항체는 시간이 흐를수록 감소하는 데다 변이가 출현할 때마다 항체 지속기간이 짧아지고 있어 S항체가 있다고 해서 방어력이 충분하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추가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사 대상자들 상당수의 항체는 코로나19 초기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인데다, 항체 지속기간도 짧게는 수개월로 알려져 있어 항체양성률이 높다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이번 조사의 경우 항체를 갖고 있느냐, 없느냐만 조사한 것이어서 항체가 얼마나 있는지, 감염을 막아주는 중화항체가 있는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미확진 감염률 19.5p%로 낮은 상황이라는 점은 방역체계의 견고함에 따른 성과로 해석됐다. 

권 원장은 “우리나라의 미확진 감염률은 국외 사례에 비해서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이는 높은 검사 접근성과 원활한 의료 이용체계 그리고 무엇보다도 방역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라고 언급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