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건보공단, 채권담당 직원 46억원 횡령 확인 '형사고발'

내부에선 해외 도주 등 소문 확산

입력 2022-09-23 17:40 | 수정 2022-09-23 17:40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채권담당 직원이 46억원 규모의 돈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건보공단은 전날 오전 업무점검 과정에서 약 46억원으로 추정되는 횡령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형사 고발하고 계좌를 동결 조치했다. 해당 직원은 팀장급으로 실무 라인에 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단 관계자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경찰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부에선 해당 직원의 해외 도주 등 소문을 돌고 있어 즉각적 수사가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