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턱관절 장애, 추나요법 유효성 확인… SCI급 논문 게재

자생척추관절연구소, 국내외 무작위대조임상시험(RCT) 분석대조군 치료 대비 턱관절 기능과 통증·삶의 질 개선 효과적

입력 2022-09-26 16:23 | 수정 2022-09-26 16:23

▲ ⓒ자생한방병원

턱관절 장애 치료에 추나요법의 유효성을 입증한 최초의 연구논문이 발표됐다. 턱관절 기능과 통증·삶의 질 개선 효과적이라는 점이 증명된 것이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소속 이남우 한의사 연구팀은 턱관절 장애에 대한 추나요법의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체계적 문헌고찰과 메타분석을 실시하고, 해당 논문을 SCI(E)급 국제학술지 ‘Alternative Therapies in Health and Medicine’에 게재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추나요법을 받은 성인 턱관절 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통증 강도와 기능장애 수준, 삶의 질을 연구한 무작위대조임상시험(RCT) 논문 총 12편을 분석했다. 개별 연구 간의 표준화된 비교를 위해 추나요법 치료군을 기준으로 비교 대상과의 평균차와 상대위험도를 분석해 얼마만큼 효과를 보이는지 측정했다.

먼저 추나요법 치료군과 물리치료, 초음파치료 등을 포함하는 의과 통상치료군으로 대상을 나눠 살펴봤다. 추나요법군을 중심으로 의과 통상치료군과 유효율을 메타분석한 결과 상대위험도는 1.15(95% 신뢰구간 1.05, 1.27)로 추나요법군이 의과 통상치료군보다 유의미한 치료 효과를 보였다. 

특히 추나요법은 다른 치료법과 병행될 경우 더욱 뛰어난 효과를 나타냈다. 추나요법 및 의과 통상치료 병행군을 의과 통상치료군과 비교했을 때 유효율이 1.28(95% 신뢰구간 1.08, 1.52)로 더 높았다.
 
통증 정도를 나타내는 시각통증척도(VAS) 분석 결과에서도 평균차는 -1.17(95% 신뢰구간 -1.71, -0.64)로 추나요법군의 통증 개선 효과가 대조군보다 높게 나타났다. VAS는 숫자가 높을수록 통증이 심함을 의미하기 때문에 평균차가 음의 값으로 나온다는 것은 추나요법의 통증 감소 효과가 크다는 것을 뜻한다. 

연구팀은 치료 전후 삶의 질에 대해서도 평가 측정도 진행했다. 삶의 질 평가 지표인 EQVAS(EuroQol VAS)와 SF-12 PCS(Short Form-12 Health Survey Physical Component Score) 척도가 사용됐으며 메타분석 결과 각각 평균차 13.35(95% 신뢰구간 5.33, 21.37), 4.59(95% 신뢰구간 1.75, 7.43)로 추나요법군의 삶의 질이 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남우 한의사는 “이번 연구는 턱관절 장애에 대한 추나요법의 체계적 문헌고찰을 시행한 첫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추나요법의 임상적 유효성을 명확하게 입증할 수 있는 대규모 연구 또한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