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백경란 질병청장 “사적이익 無”… 주식 거래내역 미제출 논란

야당 의원들, 취임 전에도 다수 위원회 참석… 지속되는 자료 요청정춘숙 위원장 지적에 백 청장 “의논하겠다” 답변

입력 2022-10-05 16:54 | 수정 2022-10-05 16:54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뉴시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취임 전 다수의 바이오 관련 주식을 보유해 논란이 가중된 가운데 야당 의원들이 거래내역을 요청했지만 “사적이익은 없다”며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 

백 질병청장은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의 주식 자료 제출 요청에 “제가 위원회에서 취득한 자료 이용해 어떠한 사적이익 취한 것은 없었다.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국정감사 시작 이전부터 백 청장의 주식 내역을 요청했으나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저뿐만 아니라 많은 의원들이 해당 자료를 요구했으나 청장이 동의를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의 주장은 백 청장이 취임 전 민간전문가 자격으로 감염병관리위원회, 코로나19백신안정성위원회 등에 참석했고 당시 ‘위원회 직무와 관련해 부동산, 주식 등 재산상 이득을 취하지 않는다’는 직무윤리 서약에 서명했기에 자료 제출의 정당성이 있다는 것이다. 

지난 8월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서 백 청장이 청장 취임 당시 SK바이오사이언스(30주), SK바이오팜(25주), 바디텍메드(166주), 신테카바이오(3천332주) 등 다수의 바이오주를 보유하고 있었다는 것이 알려져 이해충돌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주식은 모두 처분한 상태다. 

백 청장은 “제가 공직자로 재직할 당시의 자료가 아니며 내부 정보를 이용한 사적 이익을 취한 적은 없다”고 같은 말을 되풀이했다. 

결국 정춘숙 복지위 위원장이 “자료 제출은 국감의 기본이다. 자료 제출이 어려우면 의원에게 설명을 하든, 자료를 보여주든 선택을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고 백 청장은 “의논해보겠다”고 답변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