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 건설부문 출범…'그린인프라 디벨로퍼' 새 도약

11월 1일 ㈜한화에 합병…신용도·영업력 상승 기대주택·복합개발·친환경사업 부문간 협업 통해 시너지

입력 2022-11-01 13:37 | 수정 2022-11-01 13:42

▲ 한화그룹 본사 사옥 전경.ⓒ한화ⓒ

한화건설이 1일을 합병기일로 ㈜한화에 합병돼 '㈜한화 건설부문'으로 새 출발한다.

새로운 CI(상징체계)의 로고마크는 ㈜한화의 건설부문임을 뜻하는 '㈜한화/건설'이다.

한화 건설부문은 서울역 북부역세권, 잠실 마이스 등 대규모 복합개발사업과 풍력·수소를 중심으로 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종합 건설회사다.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포레나'로 대표되는 주택사업과 화공·발전 플랜트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건설부문은 향후 글로벌부문, 모멘텀부문 등과 함께 ㈜한화를 이끌어가는 새로운 축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회사 측은 이번 합병을 통해 한층 안정화된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신용도 상승, 금융비용 감소, 영업력 강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인 풍력발전, 수소에너지 등의 친환경사업 분야에서도 부문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김승모 한화 건설부문 대표이사는 "늘 새로워져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담대한 도전과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바탕으로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를 향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