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합천군 이어 16일 교통안전공단과 '맞손'지자체와 협력…급속·완속 충전기 750여기 공급
  • (좌측 세 번째부터) 박민호 한국교통안전공단 경영지원본부장, 권문한 현대엔지니어링 자산관리사업부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 (좌측 세 번째부터) 박민호 한국교통안전공단 경영지원본부장, 권문한 현대엔지니어링 자산관리사업부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및 운영에 대한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잇달아 체결하며 신사업 본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현대엔지니어링은 전날 경남 합천군과 전기차 충전기 인프라 구축 관련 MOU에 이어 이날 한국교통안전공단과도 동일 분야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2건의 MOU를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은 합천군 주요 지역에 총 98기, 경북 김천시 교통안전공단 본사, 강남검사소 등 교통안전공단 보유 부지에 83기 등 총 181기의 완속·급속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운영에 나서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미 충남 당진시청, 강원 고성군청, 경남 김해시청, 서울시, 전남 고흥군, 충남 아산시 등 전국 각지 지방자치단체 부지 내 전기차 공공 충전시설 인프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한 상태다. 이번 합천군, 교통안전공단 부지까지 추가해 750여기에 달하는 급속·완속 전기차 충전기 설치에 대한 사업협력에 나서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자산관리사업부 내 EVC(Electric Vehicle Charging service)팀을 신설하는 등 전기차 충전시설 사업 전담 조직을 갖췄다. '2023년 전기차 충전 보조금 지원 사업자'에게도 선정됐다.

    이를 통해 올해 설치하는 전기차 충전시설에 대해 일정 부분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면서 전기차 충전사업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현대엔지니어링은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 시공 업체로서 향후 '힐스테이트'의 설계 단계에서부터 충전 솔루션 시스템을 선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를 통해 연간 수천여기의 전기차 충전시설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전기차 시장 규모가 급속히 확대됨에 따라 인프라 구축 사업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왔으며 비로소 그 결실을 보고 있다"면서 "전기차 충전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신사업 기회 발굴해 신성장동력 마련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