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적 조치로 행사 계획 미리 발표"
  • ⓒ신한금융
    ▲ ⓒ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는 내달 135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의 콜옵션을 행사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최근 크레디트스위스(CS)은행의 신종자본증권 상각 이후 도이치뱅크의 CDS 프리미엄이 급등하는 등 글로벌 은행 시스템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자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콜옵션 행사를 미리 발표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지난 1월 4000억원의 신종자본증권을 선제적으로 발행해 추가 조달 없이 중도상환 여력이 있는 상황"이라며 "신한금융지주는 안정적 자본비율 및 선제적 유동성 관리를 통해 그동안 콜옵션을 모두 행사해왔고 앞으로도 일관되게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신용평가는 국내에서의 신종자본증권 상각은 발행회사의 부실금융기관 지정 시 가능하며, 부실금융기관 지정 전에 경영개선권고 또는 경영개선요구를 단계적으로 시행하므로 상각 예정 사유가 갑자기 발생할 확률은 낮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