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CJ올리브영 '뷰티박스', 80개 중기 상품 해외 알린다

中企 브랜드 글로벌 인지도 확보 돕기 나서올해 80여 개 中企 상품 ‘뷰티박스’ 통해 소개 예정"K뷰티 게이트웨이 역할 강화해나갈 것"

입력 2023-04-06 09:44 | 수정 2023-04-06 11:09

▲ ⓒCJ올리브영

올리브영이 유망한 중소기업 인기 상품을 한 곳에 담아 K뷰티 전파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글로벌몰에 K뷰티 큐레이션 서비스 ‘뷰티박스’를 론칭하고, 올해 80여 개의 중소기업 브랜드 상품을 ‘뷰티박스’에 담아 글로벌 고객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뷰티박스’는 유망 중소기업 브랜드의 글로벌 인지도 확보를 돕기 위해 올리브영이 직접 기획해 올해 1월부터 글로벌몰에 도입한 K뷰티 체험 박스다.

자력으로 해외 진출이 쉽지 않은 상품들을 시즌 콘셉트에 맞춰 10개 내외로 선별, ‘뷰티박스’ 하나만 구매해도 최신 K뷰티 트렌드를 한눈에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합리적인 가격도 ‘뷰티박스’의 강점이다. 올리브영은 K뷰티가 생소한 해외 고객의 심리적 장벽을 낮추고 경험률을 높이고자 상품 구색에 비해 판매 가격을 최대 60% 가까이 낮췄다.

실제로 지난 1, 2월 판매한 ‘뷰티박스’는 회차를 거듭할수록 가격에 비해 혜택이 큰 구성으로 입소문을 타며 각각 일주일, 하루 만에 완판됐다. 특히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 고객이 ‘뷰티박스’ 구매 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K뷰티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고객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4월 ‘뷰티박스’는 △비건 뷰티(Vegan Beauty) △스프링 메이크업(Spring Makeup) △스무딩(Smoothing) 세 가지 콘셉트로 준비했다.

콘셉트별 ‘뷰티박스’에는 상품과 함께 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영문 소개서, 상품 이해를 돕는 언박싱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QR코드와 ‘MD(상품기획자)의 꿀팁’ 등이 포함돼 활용도를 한 층 높였다.

올리브영은 올해 총 8회차의 ‘뷰티박스’를 제작, 기초·색조·헤어·바디 등 카테고리를 불문한 50여 개 중소기업 브랜드 80여 개 상품을 전 세계 고객에게 소개할 방침이다.

‘뷰티박스’를 통해 글로벌 고객을 만난 브랜드가 해외에서 인지도를 확보하고, 이를 계기로 더 많은 상품을 수출하는 선순환을 만들 수 있도록 올해 △글로벌몰을 통한 마케팅 △해외 물류 서비스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중소 브랜드 발굴과 육성을 넘어 안정적인 수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K뷰티 게이트웨이’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