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덴싱 가스보일러 보급·수소 에너지 전환 등 노력
  • 경동나비엔 콘덴싱보일러 제품 이미지.ⓒ경동나비엔
    ▲ 경동나비엔 콘덴싱보일러 제품 이미지.ⓒ경동나비엔
    경동나비엔은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녹색 실천에 앞장서고 있는 사례를 21일 공개했다.

    경동나비엔은 우선 친환경 ‘콘덴싱 가스보일러’의 보급화에 앞장서 왔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콘덴싱보일러 사용 시 연간 질소산화물을 약 87%, 일산화탄소와 이산화탄소를 각각 70.5%, 19% 감소시킬 수 있다.

    콘덴싱보일러 1대당 연간 3.25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경동나비엔의 설명이다. 콘덴싱보일러가 10년 이상 사용되는 점을 감안하면, 이를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한 가정당 30그루 이상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

    콘덴싱보일러는 92% 이상의 높은 에너지 효율을 가진 1등급 제품으로, 일반보일러 대비 최대 28.4%까지 가스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일반보일러는 80% 초반의 열효율로 에너지효율 4등급을 받았다.

    환경부는 콘덴싱보일러 사용 시 연간 44만원의 가스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가스 요금이 인상될수록 이 수치는 큰 폭으로 상승한다. 환경부와 지자체는 콘덴싱보일러 보급 지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콘덴싱보일러를 구매할 때 일반 가정은 10만원, 저소득층은 6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경동나비엔은 천연가스에서 수소로의 에너지 전환에도 앞장서고 있다. 수소 콘덴싱보일러 보급화를 위한 산학협력을 진행하고, 100% 수소가스가 공급돼도 현재의 보일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전환 키트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이 키트가 개발되면 현재 가정에서 사용하는 보일러에 키트만 적용해도 수소가스를 사용할 수 있다.

    영국에서 판매 중인 콘덴싱 가스보일러는 2021년에 이미 수소를 혼입한 가스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수소 레디 인증’을 받았다. 100% 수소가스를 사용하는 수소 콘덴싱보일러를 시범운영하는 수소마을(H2 Village) 프로젝트에도 적극적으로 참여 중이다.

    경동나비엔은 또 자사의 ‘청정환기시스템’을 사용하면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만드는 동시에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청정환기시스템은 창문을 열지 않고도 공기청정과 환기가 가능한 제품이다. 전열교환기를 통해 버려지는 열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동절기에는 최대 66.8%, 하절기에는 최대 24.2%까지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경동나비엔은 최근 새로운 냉방 시스템 ‘콘덴싱 에어컨 하이브리드’를 준비하고 있다. 이는 전력발전 과정에서 버려지던 배열을 활용해 냉방은 물론 제습과 청정환기까지 구현하는 제품이다. 기존 에어컨에 비해 약 42%의 전기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