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클 그룹 14개 매장서 '홈플러스시그니처' 판매국내 중소 협력사들의 해외 진출 판로 개척2024년까지 판매 카테고리 냉장·냉동으로 확대
  • ⓒ홈플러스
    ▲ ⓒ홈플러스
    홈플러스의 자체 브랜드 상품이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

    11일 홈플러스는 몽골 현지 ‘서클’ 그룹과 계약을 체결하고 울란바토르 지역 오르길, 토우텐 등 14개 매장에 PB 제품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당 매장은 식품매장 전면에 홈플러스 대표 상품을 배치했다. 취급 품목은 ‘홈플러스시그니처’ 가공식품·조미료, 건면, 대용식, 비스킷·스낵·캔디, 음료·생수 등 먹거리와 화장지·물티슈 등 200여종을 선정했다.

    홈플러스가 몽골 지역을 선택한 것은 성장 잠재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몽골 지역은 제조 인프라가 부족한 시장 특성상 수입 상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시장 판매가가 다소 높게 책정돼 있다.

    이에 고품질의 상품을 합리적 가격으로 제시하는 PB 제품 판로로 제격인 곳으로 평가돼 왔다. 젊은 인구 비중이 높고, 국내에 3만7000명 이상의 몽골인이 거주하고 있어 한국 문화에 대한 선호도도 높은 편이다.

    홈플러스는 그로서리 상품과 생필품 품목 초기 실적을 바탕으로 2024년까지 냉장·냉동식품까지 범주를 넓혀 세계 소비 시장에서의 홈플러스 PB 인지도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