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8일부터 26일까지 용산 본사 1층서 진행달항아리의 아름다움을 품은 본사 건축 철학 소개설계자 데이비드 치퍼필드 프리츠커상 수상 기념
  • ⓒ아모레퍼시픽
    ▲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본사 준공 5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전시회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BUILDING. BEAUTY’라는 이름의 이번 전시는 오는 18일부터 26일까지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 1층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울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아모레퍼시픽 본사의 건축 철학과 비전을 소개한다. 설계자인 영국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의 2023년 프리츠커상 수상을 함께 기념하는 자리로 기획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역사, 커뮤니티, 자연 등의 테마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의 본업과 건축 예술의 교차점인 ‘아름다움’을 탐구한다.

    이를 위해 본사 설계에 영감을 준 백자 달항아리부터, 본사 설계 당시의 건축 스케치, 내부 중정의 자연을 담은 대형 영상 등 다양한 전시물을 선보인다. 관객들은 과거와 미래, 지역사회와 기업, 자연과 도시의 교감을 돕는 매개로써 건축물의 역할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데이비드 치퍼필드의 철학과 주요 작품도 함께 소개한다. 데이비드 치퍼필드는 지난 40여 년에 걸쳐 유럽, 북미, 아시아 곳곳에 공공문화시설부터 역사적 건물의 복원, 도시 계획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