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CEO 체제로 위기 상황 타개하고 새로운 도약 준비오너 경영체제…본부별 자율책임 경영체제도 본격화 전망
  • 허윤홍 GS건설 신임 대표이사 사장. ⓒGS건설
    ▲ 허윤홍 GS건설 신임 대표이사 사장. ⓒGS건설
    GS건설은 허윤홍 사장을 신임 CEO로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허윤홍 사장은 1979년생으로, GS칼텍스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후 사원 기간을 거쳐 2005년 GS건설에 입사해 재무, 경영혁신, 플랜트사업 등 여러 분야에 걸친 다양한 사업 및 경영관리 경험을 쌓아왔다. 본사뿐만 아니라 주택, 인프라, 해외 플랜트 등 국내외 현장에서도 근무했다.

    특히 허 사장은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신사업추진실장을 맡으며 해외시장개발, 수처리 사업, 모듈러사업 등 미래 전략사업 발굴 및 투자 등을 적극 추진해온 결과 2022년에는 신사업부문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달성해왔다.

    GS건설의 신임 CEO 선임은 최근 각종 이슈로 훼손된 기업 이미지를 회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세대교체의 목적으로 풀이된다.

    젊은 CEO 선임에 따라 조직의 세대교체 움직임도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주 단행된 대규모 조직개편과 더불어 보다 젊고 역동적인 조직으로의 변화도 기대된다.

    향후 허 사장은 GS건설의 최고경영자로서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지속적인 신규사업 육성뿐만 아니라 성과주의 인사를 통한 사업본부별 자율경영체제를 본격화하고, 일하는 방식을 변화하는 등 조직문화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품질·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장경영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건설업의 근간이 되는 현장을 직접 챙기는 적극적인 현장경영 활동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허 사장은 건설업의 기본인 현장의 인력관리, 공사관리, 안전·품질관리에 경주해 GS건설과 자이(Xi)의 명성을 회복하고, 새롭게 도약시키기 위해 최고경영자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사와 관련, GS건설은 "대내외적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적극적이고 과감한 미래 전략사업 발굴로 신사업부문을 성장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현 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할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 6월부터 11년간 GS건설을 이끌어온 임병용 부회장은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다만 경영 최일선에서는 한발 뒤로 물러나 신임 CEO에 대한 자문역을 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