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재건 박람회 참여…에너지·교통 인프라 이어 송·변전 사업까지 넓혀보리스필공항 확장사업, 전후 송·변전 재건사업 등 신규 양해각서 2건 체결
  • (좌로부터) 최영 현대건설 뉴에너지사업부 전무, 게르만 갈루쎈코 우크라이나 에너지부 장관, 볼러디미르 쿠드리트스키 우크라이나 전력공사 사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 (좌로부터) 최영 현대건설 뉴에너지사업부 전무, 게르만 갈루쎈코 우크라이나 에너지부 장관, 볼러디미르 쿠드리트스키 우크라이나 전력공사 사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전후 우크라이나 핵심 인프라 재건사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14일과 15일(현지시각) 이틀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개최된 우크라이나 에너지 재건 국제박람회인 '리빌드 우크라이나(Rebuild Ukraine Powered by Energy)'에 참가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프로젝트 진출방안을 협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우크라이나 에너지부가 주관한 이번 박람회는 우크라이나 26개 지방 정부와 영국·프랑스·미국·독일 등 약 30개 국가, 500여개 정부기관, 민간단체 및 건설·제조 기업들이 참여했다.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홍보부스를 운영해 K-건설의 우수한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알렸으며 행사기간 중 재건포럼 및 우크라이나 정부기관과의 실무면담에 참여해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현대건설은 박람회 기간 중 우크라이나 전력공사(Ukrenergo)와 송·변전 신설 및 보수공사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우크라이나 전력공사가 추진하는 약 1조원 규모의 송·변전 사업 참여방안에 대한 협약이다.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가운데 핵심 인프라 중 하나인 송·변전 사업은 우크라이나 주요 산업시설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한 제반시설로, 향후 추진될 발전사업과도 연관성이 높아 우크라이나 및 동유럽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포석이라는 평이다.

    아울러 현대건설은 박람회에 앞선 12일 폴란드 바르샤바 현지에서 우크라이나 키이우 보리스필 수도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보리스필 수도공항 인프라 확장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우크라이나 수도 최대 관문공항인 키이우 국제공항의 터미널 및 활주로를 재건·확장하는 것으로, 7월 국토교통부 주최로 현대건설이 보리스필 공항공사와 체결한 MOU의 일환이다. 이번 신규 협약에는 한국공항공사가 추가 파트너사로 참여해 대한민국 공항 운영 노하우가 접목된 첨단 인프라 시설로 재탄생될 계획이다.

    현대건설 측은 "대한민국 전후 재건과 경제발전을 견인해온 대표 건설기업으로서 그간의 기술력과 사업역량을 발휘해 우크라이나 국민의 일상 회복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박람회 참여와 MOU 체결을 통해 지속해서 우크라이나 시장 진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만큼 향후 다양한 재건 프로젝트 참여에도 구체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