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질관리·작업 효율성·안전성 향상 기대
  • 롯데건설이 두아즈와 함께 개발한 'ConGPT' 샘플 이미지. ⓒ롯데건설
    ▲ 롯데건설이 두아즈와 함께 개발한 'ConGPT' 샘플 이미지. ⓒ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산업안전 혁신 스타트업 두아즈와 국내 최초 'AI기반 건설시방서 질의응답 및 분석 플랫폼(ConGPT)'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17일 밝혔다.

    ConGPT는 대화형 인공지능인 'ChatGPT' 같은 거대 언어 모델(LMM:Large Language Model) 기술에 기반을 둔다.

    건설현장 시방서(공사 순서를 적은 문서)와 관련한 질문에 실시간으로 답하며 협력사와 건설담당자들이 의사소통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특히 빅데이터와 기계학습 알고리즘으로 시방서기술 검토가 빠르게 이뤄질 수 있어 작업 효율성 및 안전성 향상에도 이바지할 전망이다.

    롯데건설 측은 "최첨단 AI기술 적용은 건설업계의 변화를 주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건설기술로 품질관리와 오시공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