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과 7월 퇴임 후 경영자문 업무
  • 손태승(좌) 전 우리금융 회장과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뉴데일리
    ▲ 손태승(좌) 전 우리금융 회장과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뉴데일리
    "평생 몸 담아온 회사와 후배들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

    손태승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이 우리은행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손 전 회장과 이 전 행장은 이날 은행측에 고문직 용퇴 의사를 밝혔다.

    앞서 두사람은 각각 지난 3월과 7월 퇴임한 뒤 우리은행 고문으로 위촉돼 경영자문역할을 수행해 왔다.

    통상 금융지주 수장은 임기를 마친 뒤 고문 활동을 하는 경우가 관례처럼 흔하다. 

    하지만 손 전 회장과 이 전 행장의 경우 재임시절 각종 금융사고로 인한 내부통제 부실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 위촉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