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월간 활성 사용자 수 87% 증가스마트한 소비 추구하는 1020세대 고객이 70% 차지할인 상품만 모아서 보여준 효과 주효
  • ⓒ무신사
    ▲ ⓒ무신사
    최근 국내외 브랜드 상품을 최대 80% 상시 할인 판매하는 무신사 아울렛이 주목받고 있다. 젊은 고객층을 중심으로 상시 할인 상품이나 할인 기획전 등 알뜰 소비가 긍정적으로 인식되면서다. 고물가 시대에 스마트한 쇼핑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니즈와 맞물려 지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1일 무신사에 따르면 아울렛의 11월 거래액은 약 14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8배 이상 성장했다.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은 패션 의류 중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아우터로 패딩, 코트, 점퍼 등의 비중이 아울렛 거래액의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아울렛을 방문하는 신규 고객도 가파르게 증가했다. 11월 기준으로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Monthly Active User)는 지난해 동월 대비 87% 늘어난 28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10대에서 20대 비중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고객의 참여도 큰 폭으로 늘며 여성 활성 사용자수는 전년 대비 160% 증가했다.

    젊은 고객층 사이에서 무신사 아울렛이 지속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신사 앱 안에서 신규 발매 상품과 할인 상품을 각기 다른 서비스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무신사 앱에서 시즌마다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신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인앱(In App) 형태의 무신사 아울렛에서 할인 상품만 따로 모아서 볼 수 있는 편의성이 큰 이점으로 꼽힌다. 브랜드 입장에서는 시즌 상품 판매에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아울렛을 통해 재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셈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신규 행사가 시작될 때마다 페이지뷰가 전일 대비 2배 이상 증가할 정도로 무신사 아울렛에 대한 고객 기대감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행사를 기다려 신규 입고 상품을 구매하는 젊은층 사이에서도 할인 혜택을 꼼꼼하게 따져 구매하는 스마트한 쇼핑 문화가 함께 확대되면서 당분간 아울렛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