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망상 글로벌 리조트 2지구' 실시계획 승인'정림중~사정교 간 도로개설공사' 등 잇따라 수주
  • 동해안 망상 글로벌 리조트 2지구 조감도. ⓒ동부건설
    ▲ 동해안 망상 글로벌 리조트 2지구 조감도. ⓒ동부건설
    동부건설이 연말 공공과 민간 영역에서 연이은 수주 성과를 내고 있다.

    동부건설은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 글로벌 리조트 2지구' 개발사업의 실시계획 승인이 완료됐다고 1일 밝혔다. 본 사업과 함께 수주한 3지구 실시계획 승인이 지난해 12월 완료된 후 약 1년만이다.

    이로써 2021년 동부건설이 수주한 2·3지구 조성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총 공사 규모는 약 6360억원으로, 36만4960㎡ 부지에 관광·휴양시설·오피스텔·전시시설 등을 짓는다.

    강점으로 꼽히는 공공공사 분야에서도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동부건설은 최근 조달청이 발주한 공사비 570억원 규모 '정림중~사정교 간 도로개설공사'를 수주했다. 본 공사는 대전 서구 정림동 및 중구 사정동 일원에 270m 길이 교량 3개소와 980m 길이 터널 1개소를 포함, 총 연장 2.4㎞ 도로를 개설하는 것이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4년이며 동부건설은 53% 지분으로 주관사를 맡았다.

    서울대가 발주한 364억원 규모 '서울대 사회대 16동 리모델링 및 한국경제혁신센터 증개축 공사'도 따냈다. 본 프로젝트는 서울대 관악캠퍼스 내 사회대 16동을 리모델링하고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 한국경제혁신센터를 증·개축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4년5개월이며 동부건설은 80% 지분으로 주관사를 맡았다.

    이밖에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화성동탄2 C-14BL', 남양주 왕숙 A-16BL' 등 통합형 민간참여 공공주택 건설사업도 수주했다.

    동부건설은 지난해 공공공사 수주 2위를 기록했으며 올해에도 약 5250억원을 공사를 따내며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했다.

    이밖에 해외사업과 산업플랜트 분야 등 다각화된 사업영역에서 고른 수주고를 올리고 있다. 동부건설의 3분기 기준 수주잔고는 약 8조6000억원이다.

    동부건설 측은 "수익성이 우수한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올해 남은 기간 영업역량을 집중해 수주물량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