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경상수지 68억달러 흑자… 6개월 연속 플러스수출 570억달러, 수입 516억달러車 호조, 반도체 회복세… "수출 개선세""
  • ⓒ뉴시스
    ▲ ⓒ뉴시스
    10월 경상수지가 68억달러 흑자를 기록해 지난 2년래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불황형 흑자'에서 벗어나는 양상이다. 한국은행이 제시한 '연간 270억달러 경상수지 흑자'도 무난하게 달성할 전망이다.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올해 10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68억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 2021년 10월 79억달러 이후 최대치다. 올해 5월 이후 6개월 연속 흑자 행진도 이어갔다.

    올해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3월 흑자(1억 6000만달러) 달성 이후 4월 다시 적자(-7억 9000만 달러)로 돌아섰지만, 5월(19억 3000만달러)부터 9월(54억2000만 달러)까지 흑자를 보였다.

    상품수지의 경우 53억 5000만달러 흑자로 7개월 연속 플러스를 나타냈다. 9월(74억 2000만달러)보다 20억 7000만달러 줄었지만, 수입 낙폭이 수출보다 큰 불황형 흑자에서 벗어났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실제로 수출은 570억달러로 전월 대비 7.6% 증가하며 14개월 만에 상승 반전했고, 수입은 516억 5000만달러로 4.3% 감소해 8개월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다만 수입은 9월(-14.3%)보다 낙폭이 줄었다.

    통관 기준 수출 품목별로 보면 승용차(57억 1000만달러), 석유제품(53억달러) 등이 증가했고, 반도체(90억 6000만달러)와 화공품(66억달러) 등은 감소세가 둔화됐다. 수입품목은 원자재(264억 8000만달러), 자본재(184억 8000만달러), 소비재(84억 9000만달러) 모두 감소세가 둔화됐다.

    서비스수지는 12억 5000만달러 적자로 18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이어갔으나 9월(31억 9000만달러)에 비해선 적자 폭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 여행수지와 가공서비스도 각각 6억 4000만달러, 5억 3000만달러 적자였다.

    이밖에 본원소득수지는 직접투자 및 증권투자 배당소득을 중심으로 27억 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전소득수지는 7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한은 측은 "자동차 수출 호조, 반도체 회복세로 수출이 크게 개선됐다"며 "본격적으로 수출 개선세에 돌입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상품수지가 6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함에 따라 한국은행이 예상한 올해 연간 270억달러 경상수지 흑자는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10월까지 합산 경상수지 흑자는 233억달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