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 삼 알 부총리·기업경영진과 협력방안 논의말레이시아·싱가포르·인니 등 동남아 '광폭행보'
  •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좌측)이 세이 삼 알 캄보디아 부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대우건설
    ▲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좌측)이 세이 삼 알 캄보디아 부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캄보디아 도시개발사업 진출에 나선다.

    11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원주 회장은 최근 세이 삼 알(SAY Sam Al) 캄보디아 부총리 겸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장관과 현지 기업 최고경영진을 예방하며 동남아시아 신시장 개척을 위한 행보를 마무리했다.

    지난 6일 프놈펜에 위치한 부총리 및 토지관리 도시건설부 청사에서 알 부총리를 만난 정 회장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거둔 신도시 개발 노하우와 한국형 주거모델 장점을 바탕으로 캄보디아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고 싶다"며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알 부총리는 "캄보디아 부동산경기가 회복중인 현 시점이 투자개발 진출 적기"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에 발맞춰 대우건설 같은 선진기업이 시장을 선도해주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또한 정 회장은 현지 대형 상업은행 및 건설부동산 투자사인 카나디아뱅크그룹(Canadia Bank Group & OCIC) 펑 규 세(PUNG Kheav Se) 회장과 물류·부동산·호텔·무역·금융기업을 보유한 월드브릿지그룹(WorldBridge) 리씨 시어(RITHY Sear) 회장, 부동산·미디어·에너지·인프라부문 사업을 영위하는 슈카쿠(Shukaku Inc.) 러 야오 종(LAU Yao Zhong) 사장 등을 만나 건설사업 진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나이지리아를 시작으로 진행된 정 회장의 해외출장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으로 이어졌다.

    대우건설 측은 "정 회장의 이번 방문은 동남아 지역에 대우건설을 알리고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신시장 개척과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건설 디벨로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