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보온성 높인 ‘일상 애슬레저룩’ 인기가볍고 따뜻한 ‘웜플리스’ 라인 수요 증가신디, 내년 매장 50개점까지 확대 목표
  • ⓒ이랜드글로벌
    ▲ ⓒ이랜드글로벌
    이랜드글로벌은 애슬레저 라이프웨어 브랜드 ‘신디(CINDY)’의 올 12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40% 성장했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겨울 시즌을 맞아 기존 제품에 보온성을 더한 ‘웜플리스 라인’, ‘융기모 라인’이 베스트 상품으로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웜플리스 라인’는 지난해 10월에 처음 출시됐으며 상하의 6종으로 구성됐다. 웜플리스 라인 중 후드 맨투맨 티셔츠와 조거팬츠 상하 세트의 올 12월 매출은 전년 대비 30% 가량 증가했다. 

    ‘융기모 라인’은 지난주 판매액 기준 1위에 오른 베스트 상품이다. 맨투맨 · 카고팬츠 · 조거팬츠 등 다양한 디자인의 상하의 6종으로 구성됐다.

    그 밖에도 경량 점퍼, 퀼팅(누비질) 스커트와 같이 일상에서 입을 수 있는 애슬레저룩 상품이 고객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랜드글로벌 관계자는 “편안하면서도 따뜻한 겨울 애슬레저룩으로 입소문을 타고 인기 상품의 판매량이 증가했다”며 “올해 오픈한 신규 매장에도 많은 고객들이 재방문하는 등 애슬레저 시장에서 지속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디는 내년 50개점 달성을 목표로 브랜드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달 1일 롯데백화점 센텀시티점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으며 최근 오픈한 롯데백화점 잠실점과 롯데 영플라자 명동점을 포함해 올해에만 7개의 매장을 오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