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산 당근으로 물량 대체… 단체급식 메뉴로 활용주요 계열사, 상생 대회 열고 할인 판매"지역 상생 활동 계속 할 것"
  • ⓒ현대백화점그룹
    ▲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제주도 당근 농가를 돕고 소비 촉진을 위해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제주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으로부터 ‘제주 왕 당근’ 200톤을 매입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제주산 당근을 대량 매입하는 것은 지난해 제주도 당근 생산량이 전년 대비 85% 이상 급증하며 농가 수익성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당근 매입을 통해 농가를 돕고 소비자들에게는 양질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

    먼저 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 분야에서 당근 사용을 늘린다. 현대그린푸드 식음료 브랜드인 ‘베즐리’에서는 18일부터 ‘제주 당근 케이크’를 한정 판매하며, ‘조이앤더주스’는 기존 메뉴인 베지포커스에 사용되는 당근을 제주산으로 교체한다.

    현대백화점은 당근 소비 촉진을 위해 18일까지 경인·충청 지역 12개 점포 식품관에서 ‘농가돕기 당근 상생 특가전’을 연다. 세척당근(4입) 기준 2500원, 흙당근(10㎏) 기준 2만원에 판매하며 이는 평년 대비 절반 이상으로 저렴한 가격이다.

    이밖에 현대홈쇼핑은 모바일 라이브커머스 채널 ‘쇼라’를 통해 ‘제주 당근 산지라이브’ 진행을 검토 중이다.

    현대지에프홀딩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면서 식자재 경쟁력도 높일 수 있는 상생 활동을 지속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