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성 호텔 브랜드 ‘롯데호텔’ 글로벌 앰버서더로 신유빈 위촉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탁구 국가대표ESG 경영 강조 롯데호텔앤리조트, 신유빈 ‘선한 영향력’에 주목
  • 2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롯데호텔 글로벌 앰버서더 협약식에서 김태홍 롯데호텔앤리조트 대표이사와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 선수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롯데호텔앤리조트
    ▲ 2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롯데호텔 글로벌 앰버서더 협약식에서 김태홍 롯데호텔앤리조트 대표이사와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 선수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롯데호텔앤리조트
    롯데호텔앤리조트는 서울시 중구 소재 롯데호텔 서울에서 협약식을 열고 신유빈을 5성 호텔 브랜드 롯데호텔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위촉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유빈은 ‘대한민국 여자 탁구의 현재이자 미래’로 평가받는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1위인 신유빈은 여자 단식에서도 세계랭킹 8위로 한국 내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와 있다.

    지난해 신유빈은 5월 ITTF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국내 선수로는 36년 만에 은메달을 수확하는 쾌거를 이룬데 이어 10월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북한의 차수영-박수경 조를 꺾고 21년만에 아시안 게임 여자 복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도 한국 여자 대표팀이 8강에 오르며 2024 파리올림픽 단체전 진출권을 따내 금빛 스매시의 청신호를 켰다.

    ESG경영을 강조해 온 롯데호텔앤리조트는 신 선수의 경기력 외에 ‘선한 영향력’에도 주목했다. 탁구 신동으로 두각을 나타낸 신유빈 선수는 실력뿐만 아니라 멈추지 않는 기부로 사랑받고 있다. 실업팀에 입단한 16살에 받은 첫 월급으로 운동화 53켤레를 구입해 보육원에 선물한 것을 시작으로 끊임없이 기부에 힘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호텔앤리조트 김태홍 대표이사는 “14개 체인을 운영하며 국내 호텔의 해외 진출 역사를 새로 써 내려가고 있는 롯데호텔앤리조트와 약관의 나이에도 세계를 무대로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는 신유빈 선수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