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구축, 공기단축·비용절감 등 시공효율성 향상 기대설계·조달·시공·유지관리 전과정 활용 '7D BIM' 개발 목표
  • 현대엔지니어링이 트림블솔루션 코리아와 건축정보모델 공정관리 프로그램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엔지니어링
    ▲ 현대엔지니어링이 트림블솔루션 코리아와 건축정보모델 공정관리 프로그램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3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트림블솔루션 코리아와 '건축정보모델(BIM) 공정관리 프로그램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BIM은 종이도면과 같은 2차원 정보를 3D모델로 구축하고 설계·조달·시공·유지관리·운영 등 건설 전과정에 필요한 정보를 통합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건설기술이다.

    트림블솔루션 코리아는 건설산업 디지털 혁신기술을 개발하는 회사로 매년 '트림블 BIM 이노베이션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건설현장에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철골 및 PC공사 공정관리 기능 등을 구현하는 BIM 공정관리 프로그램을 공동개발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일부현장에 트림블솔루션 코리아에서 개발한 BIM 공정관리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운용경험에 대한 피드백을 전달한다. 현장 공정관리 업무를 표준화하고 관련정보도 취합해 제공한다. 

    트림블솔루션 코리아는 이를 활용해 기존 BIM 공정관리 프로그램을 현장 특성에 맞춰 고도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렇게 구축된 프로그램이 향후 현장에 투입될 경우 기존대비 공기단축과 비용절감 등 시공효율성이 보다 향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현재 4D수준의 BIM을 운용하고 있다. 2D도면을 3D도면으로 전환설계해 △도면검토 △간섭검토 △사전 시공성검토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 3D설계와 각종 공정정보를 결합한 '4D BIM'를 통해 공정 시뮬레이션을 함으로써 최적 공사계획을 수립하고 공정지연 리스크를 제거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향후에는 설계·조달·시공·유지관리·운영 등 건설공정 전과정에서 BIM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골조 부분에선 이미 물량·비용 산출이 가능한 '5D BIM'을 도입하고 있다.

    앞으로 전체 공정에 5D BIM을 넘어 공장자동화와 자재조달 및 관리가 가능한 '6D BIM', 시설물 유지 관리 기능을 포함하는 '7D BIM'까지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이번 업무협약은 협력사 등에도 보급함으로써 BIM기반 공정관리 표준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BIM 외에도 건설생산성과 시공성, 효율성, 안전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