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장급에서 실장급으로 올리고 실무조직 강화
  • 창조경제 핵심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가 
    창조경제 콘트롤타워로써의 기능을 강화하고 
    미래형 융합인재 양성을 본격화 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12일 단행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창조경제 추진을 위한 기구를
    국장급(창조경제기획관)에서 
    실장급(창조경제조정관)으로 격상하고 
    실무조직을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범정부 창조경제 추진체계의 
    원활한 운영과 부처 간 협업 촉진을 위해, 
    1차관 소속으로 [창조경제조정관]을 설치한다. 

    [창조경제조정관]은
    범부처적 성격의 업무를 수행하는 [창조경제기획국]과 
    국가과학기술심의회의 운영 조직인
    [과학기술정책국], [성과평가국], [연구개발조정국]을 통합 운영한다.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입안, 연구개발 예산의 조정․배분 및 
    성과평가 기능과 범부처 창조경제 추진기능을 통합해
    창조경제 추진정책의 이행력을 높이고 
    성과 창출을 촉진하고자 하는 것이다. 

    창조경제조정관 내 
    [창조경제기획국](기존 창조경제기획관) 기능도 
    대폭 강화한다. 

    부처 간 협업기능 강화를 위해 
    창조경제기획관 내 [심의관]을 설치한다.

    심의관은 타부처 의견 수렴을 조정하고 
    국장을 보좌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

    또한 기존 창조경제진흥팀을 [창조경제진흥과]로 확대해
    새로운 아이디어 및 기술의 사업화와 
    벤처육성 기능을 활성화 할 예정이다. 


  • 본격적인 창조경제 추진을 위해 미래부는 12일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 본격적인 창조경제 추진을 위해 미래부는 12일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창조경제를 견인할 
미래형 인재 육성을 위해
1차관과 2차관에서 각각 추진하던 
과학기술과 ICT분야 인력양성 기능을 통합,
2차관 소속의 [미래인재정책국]을 설치한다.

[미래인재정책국]에 
ICT 인력양성 정책의 총괄기획 기능을 신설하고
과학기술과 ICT 융합형 인재 양성을 추진한다.  

아울러 국제협력 기능도 
과학기술과 ICT 간 융합을 촉진하고,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글로벌 협력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한다.

기존 과학기술과 ICT 분야로 양분된
국제협력 기능을 통합하고,
국가 간 창조경제 협력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자협력 담당조직을 확대한다.

미래부의 이번 조직개편은 
특별한 기구 증설이나 인원 증원은 없이
자체적 기능 효율화를 통해
창조경제 추진에 필요한 기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