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티빙스틱' 출시... 디스플레이 장치 HDMI 단자에 꽂아 이용
  • ⓒCJ헬로비전
    ▲ ⓒCJ헬로비전

CJ헬로비전이 스마트폰에서 보던 '티빙'을 TV에서도 볼 수 있는 '티빙스틱'을 출시했다. N스크린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다. 

11일 CJ헬로비전은 티빙 영상 콘텐츠를 전송 및 스트리밍할 수 있게 해주는 스마트 IT 기기 '티빙스틱(tvingstick)'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티빙스틱'은 기본적으로 풀HD(1920×1080) 화질을 지원한다. TV나 모니터, 프로젝터 등 대형 고화질 디스플레이 장치 HDMI 단자에 꽂으면 설치 후 별다른 조작 없이 이용 가능하다. 전용 앱을 구글 플레이에서 내려받아 티빙스틱과 스마트폰을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리모콘 기능도 이용할 수 된다.

영화 및 방송 VOD 5만편, 케이블 및 종합편성·보도전문채널 150여개가 주 콘텐츠이며 지상파 서비스는 제공되지 않는다. 

다만 티빙에 가입하면 별도 이용권 구매하지 않아도 LOL 챔스, CNN, BBC World, 대교어린이TV, Ch.로보카폴리를 포함한 채널 100여개, CJ E&M 프로그램 3만여 편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TV 시청 외에도 스마트폰 안의 사진이나 영상을 대형 화면에서 볼 수 있는 기능도 있다. 미러링, DLNA(동일한 Wi-Fi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는 기기끼리 파일을 주고 받는 기능) 등을 통해 폰 안의 파일은 물론 스마트폰 화면 자체까지도 TV, 모니터로 옮겨 볼 수 있다.
 
티빙스틱은 10cm 크기에 무게가 46g에 불과해 휴대하기 간편하다. 와이파이 환경이 잘 구축된 곳이라면 TV 뿐 아니라 프로젝터에서도 간편하게 연결해 원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가격은 5만9900원이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티빙이 모바일과 PC 기반의 새로운 이용층에 소구하면서 기존 유료방송 플랫폼을 보조해온 것처럼, ‘티빙스틱’ 또한 나홀로가구 등 새로운 시청가구를 확보해 급팽창하고 있는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을 견인하고 나아가 더 큰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J헬로비전은 G마켓서 ‘티빙스틱’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CJ E&M VOD 한달 이용권과 방송·영화를 마음껏 골라볼 수 있는 4000캐시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구매 후 포토 상품평을 남기는 이용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네스프레소 이니시아 캡슐머신(30명)도 증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