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 G5 자신감…"갤S7과 동일 가격 '승부수'"

31일, 83만6천원에 첫 선…'캠플러스-배터리팩' 무료 및 '360캠-360VR' 파격 가격도

입력 2016-03-30 09:18 | 수정 2016-03-30 10:56

▲ ⓒLG전자


LG전자가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G5의 출하가를 83만6000원으로 결정했다. 통상 갤럭시 시리즈보다 4~5만원 낮은 출하가를 책정했던 것을 감안할 때 이례적이다. G5에 대한 LG전자의 자신감으로 풀이된다.

LG전자는 G5를 오는 31일 한국시장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국 등 전세계 200여개 이동통신사를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출하가는 83만6000원으로 삼성전자의 갤럭시S7과 동일한 가격이다.

LG전자는 내달 15일까지 G5 구매고객에게 카메라 모듈 '캠플러스'와 '배터리팩(배터리+충전 거치대)'으로 구성된 사은품을 증정한다. 캠플러스와 배터리팩의 가격은 각각 9만9000원, 3만9000원이다. 또 뱅앤올룹슨이 특별 제작한 하이파이 플러스와 H3 by B&O Play 이어폰으로 구성된 'B&O 패키지'를 28만9000원에 판매한다. 하이파이 플러스와 H3 by B&O Play 이어폰의 출고가는 각각 18만9000원, 27만9000원으로 프로모션 기간내 구입 시 38%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G5와 함께 프렌즈 6종도 출시한다.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360캠과 360 VR은 각각 29만9000원, 업그레이드된 톤 플러스는 21만9000원에 판매된다.

한편 LG전자는 G5 출시를 기념해 31일 강남에 위치한 클럽 '옥타곤'에서 일반 소비자 2000여 명을 대상으로 G5 런칭파티 'Dream Players with G5 & Friends'를 개최한다.

조준호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사장)은 "G5는 세계 최초로 모듈 방식이 적용된 혁신적인 스마트폰으로 출시 전부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며 "G5와 프렌즈는 글로벌 모바일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 말했다.

 

윤진우 jiinwo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