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에스원, 청년층 주거안전 지원…오셰어하우스와 상생협력 나서

안전한 주거문화 위한 상생협력 추진 MOU보안 취약 공유주택 특성 고려 '맞춤형 영상보안시스템' 제공

입력 2016-04-26 10:50 | 수정 2016-04-26 13:08

▲ 에스원 사옥ⓒ뉴데일리경제DB


에스원이 청년층의 주거안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에스원은 주거공유(셰어 하우스) 벤처기업 오셰어하우스와 '안전한 주거문화를 위한 상생협력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오셰어하우스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자는 목적으로 지난 2014년 창업한 벤처기업으로, 대학가 인근의 주택을 여러 명이 살 수 있는 공유 주택으로 리모델링해 낮은 가격에 임대하고 있다.

현재 4개점을 운영 중이며, 5호점이 곧 개점할 예정이다.

에스원은 이번 MOU 체결을 위해 오셰어하우스가 운영하는 공유주택을 방문, 안심컨설팅을 진행했다. 분석 결과, 입주자의 출입이 빈번하고 보안이 취약하다는 공유주택의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 영상보안시스템을 제공키로 했다.

또한 입주자들이 위급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심폐소생술 및 보안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더불어 입출입 모니터링 등 추가적인 보안서비스 제공 등을 추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박영수 에스원 SE(Security Engineering)사업부 부사장은 "안전, 안심을 제공하는 회사인 만큼 주거 불안을 겪는 청년층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도을 것"이라며 "청년층이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는 안심 서비스 개발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상현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