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019 예산안] 해수부 '어촌뉴딜 300' 2000억 투자

입력 2018-08-28 11:31 | 수정 2018-08-28 14:39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연합뉴스

해양수산부가 어촌 살리기에 집중한다. 해수부는 내년도 예산 5조 1012억 원의 20%인 1조 2555억 원을 항만 인프라 확충에 사용한다고 밝혔다. 또 노후 어촌 정비를 위한 어촌뉴딜 300 사업에 총 2000억 원을 투자한다.

◇부산항·인천항 등 지역별 특화 개발

해수부는 지역별 항만 특화 개발과 항만 인프라 확충에 총 1조 2555억 원을 사용한다. 광양항을 국내 최대 산업항으로, 인천항을 수도권 국제 물류 거점항으로 개발하는 등 항구별 특성을 살리는 게 골자다.

또 스마트 항만 기술 개발에 30억 원, 지능형 항만 물류 기술 개발에 52억 원을 각각 투자한다. 이 사업을 통해 자동화 항만 하역 시스템 기술이 상용화되면 내륙과 해운에 이르는 물류 흐름을 분석하기도 쉬워진다.

해양 수산 창업을 활성화할 창업투자지원센터도 기존 5곳에서 6곳으로 확대 추진한다. 사업비 총 45억 원을 들일 예정이다.

해양 안전 분야에서는 사고에 취약한 선박의 위치를 상시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초고속 해상통신망 구축 사업도 실시한다. 또 대형 해양 오염 사고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5000t 급 다목적 대형방제선 착공에 194억 원을 투입한다. 

◇“낡은 어촌을 살리자” 어촌뉴딜300 사업 박차

해수부 중점 추진 사업인 어촌뉴딜 300 사업에는 총 1974억 원이 쓰인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어촌 필수 시설을 현대화하고 수산·레저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레저 선박 수용시설, 선착장, 여객선 접안 시설 등이 여기 해당된다.

올해 어촌뉴딜 사업 대상 어촌은 총 70곳이다. 해수부는 2022년까지 어촌 300곳에 대해 이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수산물 위생 강화에도 올해보다 20억 원 늘어난 169억 원이 쓰인다. 수산물 생산 해역에 대한 오염원 조사를 확대하고 수산물 안전센터를 설치하는 것이 주요 안이다.

높아진 해수면 온도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양식장 액화산소 발생기 보급 사업도 새롭게 실시한다. 예산 30억 원이 들어가는 사업이다.

양식업과 유통, 가공을 한 데 집적한 육상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 사업도 시행한다. 올해는 총 120억 원을 들여 1곳을 설치할 예정이다.

해변 쓰레기 수거와 처리를 담당하는 바다 지킴이 운영 사업에는 올해보다 40% 늘어난 111억 원을 편성했다.
이나래 기자 wi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