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휴비스, 수처리사업 역량 강화… 휴비스워터, TSK코퍼레이션과 통합

휴비스워터, TKS 100% 자회사로… 휴비스, TSK 신주 취득 주주 참여

입력 2018-11-19 18:08 | 수정 2018-11-19 18:09
휴비스 자회사인 휴비스워터와 종합환경 전문기업 TSK코퍼레이션이 양사 통합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거래는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TSK는 휴비스워터의 100% 모회사가 되고 휴비스는 TSK의 신주를 취득해 주주로서 참여하게 된다. 

휴비스워터는 산업용 수처리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과 실적을 보유한 60년 업력의 수처리 엔지니어링 전문기업으로 2014년 휴비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후 반도체, 석유화학 등 산업용 플랜트에 필요한 다양한 수처리 시스템을 제작, 설치, 운영하고 있다. 

2004년 태영건설에서 설립한 TSK는 종합환경전문기업으로 환경기초시설 위탁관리 운영사업을 통해 성장해 국내 수처리 O&M 시장에서 최다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폐기물처리, 폐기물에너지, 토양 및 지하수정화 사업으로 영역을 꾸준히 확장해 설계·시공·운영관리 등 환경사업 전반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TSK는 올해 두 차례 주력 사업인 수처리 부문의 물적 분할을 통해 자회사 TSK워터, TSK엠엔에스를 설립했다.

TSK워터는 공공 수처리 O&M 사업 부문을, TSK엠엔에스는 수처리 소재 사업 부문을 독자적으로 영위함으로써 각 사업 부문별 책임성 및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회사 관계자는 “TSK의 공공부문의 O&M 역량과 휴비스워터의 민간 부문의 시스템 역량을 결합하게 돼 영업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며 “주력 사업인 폐기물 및 폐기물에너지 부문에서도 엔지니어링 역량에 기반한 시너지 창출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승근 기자 ss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