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직자 음주운전·성비위·갑질행위 엄단"… 국무조정실, 45개 중앙행정기관 감사관 소집

입력 2018-12-07 11:30 | 수정 2018-12-07 11:34

▲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뉴데일리 DB

공직기강 확립을 의한 각 부처별 특별점검반 구성 등 공직사회 한파가 예고되고 있다.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45개 중앙행정기관 감사관회의를 개최, 원활한 국정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한 공직기강 확립방안을 논의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최근 여러 공직자의 비위로 인해 공직기강 해이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공직자의 사소한 일탈과 작은 비위행위도 정부 전체의 도덕성으로 연결돼 국정운영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유념해 공직자로서의 책임감과 소명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정부 중반기를 맞아 공직자들이 국정과제 추진에 매진해야 한다. 공직사회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공직기강 확립활동을 집중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회의에서는 범정부 공직기강 확립방안으로 음주운전·성비위·갑질행위 등 품위훼손 행위를 엄단함으로써 공직사회 업무집중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비위의 근원이 되는 잘못된 업무관행 일소, 업무지연·책임회피 등 소극행정을 근절하는 등 적극적인 업무처리를 독려하는 한편 비위 취약분야, 공직 권한을 이용한 사익추구 사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조사·감찰기관 등의 자정노력 강화대책도 마련된다.

이를 위해 정부부처를 비롯 공공부문 전체는 내년 설명절까지 부처별 특성을 고려한 기강해이 예방활동 및 점검활동 등 공직기강 확립활동이 전개된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책임 회피 등 공직자의 복지부동, 소극행정 행태는 엄단하는 한편, 일을 잘하는 공직자에 대해서는 발굴해 포상하겠다”며 “적극적인 업무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경미한 잘못에 대해서는 과감히 면책하는 등 일하는 공직자에게는 반드시 상응하는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