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스코대우, 어린이집 2호 개원… '워라밸' 지원 강화

추가 개원으로 영유아 총 200여명 수용, 임직원 보육 수요 100% 지원 가능

입력 2019-03-14 10:00 | 수정 2019-03-14 10:00

▲ 포스코대우가 제 2 직장 어린이집 개원으로 임직원의 어린이집 보육 수요를 100% 지원하며 '기업시민'으로서의 일익을 담당한다.ⓒ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가 인천 송도 사옥 제 2 직장 어린이집을 개원하고 일과 가정의 양립을 뜻하는 워라밸 문화 정착에 앞장선다.

포스코대우는 14일 인천 송도 사옥 3층에 위치한 '포스코타워 꿈나무 어린이집'을 개원했다.

이날 개원식에는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 김온기 푸르니보육지원재단 대표, 이용석 경영지원본부장, 우은영 포스코타워 꿈나무 어린이집 원장, 유현주 학부모 대표, 임재욱 근로자위원 대표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대우의 두번째 어린이집은 회사 주변 보육시설 부족에 따른 임직원들의 보육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설립했다. 약 250평 규모로 친환경 자재와 우수한 공조 설비를 적용했으며, 영유아 100여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어린이집 신축으로 2015년에 개원한 제 1 직장 어린이집과 함께 총 200여명의 영유아를 수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포스코대우는 임직원 보육 수요를 100%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게 됐다.

만 3세 자녀를 두고 있는 장승우 대리는 "사내 어린이집을 이용하면서 아이와 물리적·심리적 거리가 가까워져 마음 놓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대우는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을 확대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회사 경쟁력을 더욱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회사의 가장 중요한 자산은 직원"이라며 "일·가정  양립 직장 문화 조성은 물론, 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한 복지제도를 점차 확대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주연 기자 ejy021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