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의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임상3상 임상시료 생산·공급 협력
  • 디엠바이오(위)와 알테오젠(아래)의 CI ⓒ양사
    ▲ 디엠바이오(위)와 알테오젠(아래)의 CI ⓒ양사

    디엠바이오는 알테오젠과 바이오시밀러 생산·공급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알테오젠이 개발 중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ALT-L9’의 글로벌 임상3상을 위한 임상시료와 상업용 제품의 생산·공급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아일리아는 독일 바이엘이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으로 황반변성치료제이다. 황반변성은 눈 안쪽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신경조직인 황반이 노화, 유전적 요인, 독성, 염증 등에 의해 기능이 떨어지면서 시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전 세계 황반변성 관련 시장은 지난해 약 65억 달러(약 7조 6000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테오젠은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ALT-L9의 국내 임상 1상 승인을 받고 임상을 진행 중이다. 임상 1상의 시료도 디엠바이오가 생산·공급한 바 있다.

    민병조 디엠바이오 사장은 "디엠바이오는 cGMP(선진GMP)급의 우수한 생산설비를 기반으로 최근 바이오의약품의 CDMO(의약품 위탁개발생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디엠바이오는 동아쏘시오그룹이 메이지세이카파마와 합작해 설립한 바이오시밀러 전문 회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