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한은행, 녹색지구 살리자…종이사용 최소화

페이퍼리스 환경 사업 지속‘종이통장 줄이기’ 운동 전개

입력 2020-08-04 11:34 | 수정 2020-08-04 11:34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4일 ‘종이절약 지구살리기 운동’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종이절약 지구살리기 운동’은 은행 업무상 발생하는 다양한 형태의 종이사용을 최소화해 녹색지구를 위한 환경보호를 실천하자는 뜻으로 고객과 직원이 모두 참여하는 캠페인이다.

이미 신한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고객이 작성하는 각종 서식을 전자 서식으로 전환한 바 있다. 이후 전면적인 페이퍼리스 환경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이번에 고객과 직원이 종이를 줄여 나무를 살리는 환경 운동으로 확대한 것이다.

먼저 신한은행은 캠페인 확산을 위해 3개월 동안 정기예금과 적금을 종이통장 대신 모바일 통장으로 유도한다.

고객이 신규 또는 기존 통장을 모바일로 전환할 경우 선착순 3000명에게 3000마이신한포인트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는 투썸플레이스 텀블러를 제공한다.

매년 종이통장 제작을 위해 30년산 아름드리나무 2857그루가 소모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은행의 모바일 통장 전환은 환경보호에 큰 힘이 된다는 게 신한은행 측 설명이다.

한편 신한금융지주는 그룹의 ESG경영을 위해 2017년 이후 현재까지 16조2000억원의 친환경 금융지원을 실천했다. 2030년까지 10년 동안 저탄소 녹색산업 분야에 대출·투자 방식으로 20조원 가량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차진형 기자 jinhy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