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컨콜] 삼성전자 "美 오스틴 공장 가동 중단 손실 4000억원 수준"

입력 2021-04-29 11:01 | 수정 2021-04-29 11:01
삼성전자는 29일 진행된 올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오스틴 반도체 공장 가동 중단으로 7만1000장 규모의 웨이퍼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며 "손실은 약 4000억원 수준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긴밀해 협력 중이다"고 말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