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라이나생명, 국내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한다

금융위에 설립 예비허가 신청 예정헬스케어 경쟁력 앞세울 듯

입력 2021-06-23 15:30 | 수정 2021-06-23 15:33

▲ ⓒ라이나생명

라이나생명의 모기업인 미국 시그나 그룹이 국내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결정했다.

23일 라이나생명에 따르면, 시그나 그룹은 조만간 금융위원회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시그나그룹은 지난달 내부 설립 승인을 완료했으며, 라이나생명과 마찬가지로 직접 출자를 통해 새 회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예비허가는 통상 신청 후 3개월 정도 소요되고 허가시 회사는 6개월 내 자본금 출자 등을 완료해야 한다.

자본금 출자 후 본인가가 통상 2~3개월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업계는 내년 영업개시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업계는 헬스케어 분야서 경쟁력을 앞세울 것이란 전망이다.

시그나그룹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헬스 서비스 기업이다. 전세계 1억 8000만명의 고객과 170만명의 의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원격진료, 건강평가 및 관리, 보험약제 관리, 주재원 보험 등 헬스케어 관련 서비스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다.

한편, 시그나 그룹은 '라이나생명'이라는 이름으로 1987년 국내 첫 진출했다. 진단·무심사 보험, 치아보험, 고령자 전용 보험 등 기존에 없던 상품을 꾸준히 내놓으며 업계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전상현 기자 jsangh@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