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마트, 갈비 맛집 ‘송추가마골’ 간편식 출시…RMR이 뜬다

유명식당의 상품 가정간편식으로 만든 RMR 상품 인기롯데마트, 올해 RMR 상품 매출 74.9% 신장40년 전통의 갈비 맛집과 공동개발한 ‘요리하다x송추가마골 LA꽃갈비’

입력 2021-09-17 06:00 | 수정 2021-09-17 06:00

▲ ⓒ롯데쇼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외식이 줄어들면서 유명식당의 상품을 가정간편식으로 만든 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 상품이 인기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1월부터 8월까지 RMR 상품의 매출은 74.9%신장했다.

이에 롯데마트는 40년 전통의 갈비 맛집인 ‘송추가마골’과 공동개발한 ‘요리하다X송추가마골 LA꽃갈비(600g)’을 출시해 1만5980원에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송추가마골은 문화관광부에서 선정한 대한민국 100대 한식당, 한국 관광공사가 선정한 외래관광객 전문음식점 등으로 뽑힌 40년 역사의 갈비 명가이다.

이번에 출시한 ‘요리하다X송추가마골 LA꽃갈비’는 소갈비 부위 중 식감이 좋은 고급부위인 꽃갈비만을 엄선해 사용했으며, 키위 퓨레를 사용해 부드러운 식감을 살렸다. 또한, 국내산 배와 마늘을 갈아 넣은 송추가마골만의 특제 양념 소스를 사용했다.

롯데마트 조은비 식품PB개발팀 MD(상품기획자)는 “코로나 시기에 맞이하는 명절이지만, RMR상품으로 가정에서 레스토랑의 맛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