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필립모리스, 부산국제영화제 ‘비전의 밤’서 시상자로 참석

작품성 뛰어난 한국영화 시상하는 ‘비전의 밤’ 참여독립영화와 신인감독 대상 ‘크리틱b상’, ’시민평론가상’ 시상 맡아사회공헌 일환으로 문화예술 지원사업 후원

입력 2021-10-15 11:02 | 수정 2021-10-15 13:34

▲ 수상자를 발표하는 한국필립모리스 김기화 상무.ⓒ한국필립모리스

필립모리스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한국 영화의 미래를 이끌 주역으로 선정된 독립영화와 신인 감독에 대한 시상식에 시상자로 참석했다고 15일 밝혔다. 필립모리스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후원사이기도 하다.

폐막식을 하루 앞둔 14일 저녁 그랜드 조선 부산 5층 볼룸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 ‘비전의 밤’ 시상식이 열렸다. 비전의 밤은 부산국제영화제의 대표적인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 와 뛰어난 한국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한국영화들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자리다.

올해 비전의 밤에서는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과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AC)상, 한국영화감독조합-메가박스상, CGV아트하우스상, KBS독립영화상, CGK촬영상, 크리틱b상, 왓챠상, 시민평론가상, 부산시네필상 등 총 10개 상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날 ‘크리틱b상’과 ‘시민평론가상’을 받은 작품에 시상하고 축하를 전했다. 부산영화평론가협회에서 구성한 심사위원단이 선정하는 크리틱b상에는 박송열 감독의 ‘낮에는 덥고 밤에는 춥고’가, 영화의 전당 비평교실이 배출한 시민평론가가 심사하는 시민평론가상에는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이 선정됐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비연소제품을 통해 불을 붙여 태우는 일반담배를 완전히 대체하겠다는 담대한 도전이 바로 필립모리스의 혁신과 변화의 핵심”이라며 “영화에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고, 또 변화를 주도하는 독립 영화와 신인감독의 도전 정신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날 두 부문의 시상을 맡은 한국필립모리스 김기화 상무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후원을 통해 재능 있는 신인 감독들과 작품성과 독창성을 지닌 한국 영화를 응원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미래를 위해 도전을 이어가는 모든 영화인들의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