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세훈 "서울 집값상승 정책실패 탓…책임전가 말라" 발끈

與 "압구정·목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후 4억 급등"吳 "경기·인천도 똑같이 상승…보궐선거 있었나" 반문

입력 2021-10-20 16:10 | 수정 2021-10-20 17:07

▲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 집값이 급등했다는 지적에 "정부의 부동산 실정을 서울시에 전가하지 말라"고 발끈했다.

오 시장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압구정과 목동, 여의도, 성수동 실거래가간 허가구역지정이후 4억원 상승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오 시장은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27일 서울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전후 실거래가 비교가 가능한 아파트 38가구를 예로 들며 "오 시장 당선후 매매가격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하자 "중앙정부의 고집스럽고 변화없는 정부정책에 대한 반성은 전혀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2017~2021년 지역별 아파트 가격변동률 판넬을 들고 "경기와 인천도 똑같이 가파르게 오르는데 그렇다면 경기·인천에서도 보궐선거가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오 시장은 "시장 취임후 집값이 올랐다고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며 "이 정부가 막무가내로 부동산세제를 강화하고 임대차3법으로 전세값 등을 올리고 각종 정비사업을 하지 못하도록 규제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국감은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감과 마찬가지로 '대장동 이슈'가 등장했다.

오 시장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땅은 공공이 해서 쉽게 싸게 하고 그 땅을 이용해 비싸게 분양하고 그 이익을 민간이 가져간 것"이라며 "서울시에서는 그런 사례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